법무법인 법정원

소 식
소상공인연합회, 부가세 카드수수료 이중 부담 문제 법률적 대응에 나선다 - 파이낸셜뉴스-

페이지 정보

작성자 suuny 작성일16-09-19 09:26 조회248회 댓글0건

본문

소상공인연합회, 부가세 카드수수료 이중 부담 문제 법률적 대응에 나선다

 

파이낸셜뉴스 

입력 : 2016.09.14 07:00 | 수정 : 2016.09.14 07:00

 

700만 소상공인 권익보호에 앞장서고 있는 소상공인연합회가 전국 소상공인들과 영세사업주들을 한데 모아 카드결제대금 중에서 부가세 부분에 대해 카드수수료를 차감한 카드회사 등을 상대로 법률적 대응에 나선다.

14일 소상공인연합회에 따르면 연합회는 카드소비자의 권익을 보호하는 모임인 ‘카드소비자시민연대’와 지난 9일 서울 신대방동 소재 소상공인연합회 2층 회의실에서 협약식을 갖고 법무법인 법정원을 법률자문위원으로 위촉, 본격적인 법률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일반 소비자가 소상공인들이 운영하고 있는 사업장에서 신용카드를 이용해 물품을 구매하고 결제하면 1.0~4.5% 수준의 카드수수료가 카드회사로 빠져나가게 된다. 

카드사는 수수료를 제외한 나머지 대금만 사업주에게 입금하고 있다.

이때 구매한 물품에는 10% 부가가치세가 붙어 있는데, 카드회사가 부가세에 대해서도 카드수수료를 공제하고 있어 소상공인들은 세금에 대한 카드수수료부분까지 이중부담 하고 있는 상황이다.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소속단체들의 지속적인 문제제기로 이 문제의 해결을 위해 노력해 왔으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집단소송에까지 나서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최 회장은 “이번에 부가세에 부과된 카드수수료의 부당성을 문제 삼은 것은 우리사회에 만연한 경제적 약자에 대한 불평등을 해소하는 차원에서 의미가 크다 ”면서 “이렇게 산적한 모순을 해결해 나가야 사회발전의 토양이 만들어진다”고 말했다.
 
또한, 최 회장은 “700만 소상공인들이 지난 10년간 카드수수료 등의 이중부담으로 지출한 총 피해금액은 수 조원 규모로 추정되며, 소상공인연합회는 정확한 피해금액 산출 등을 위해 소속단체 및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실태조사 및 소송 참가자들을 모집하고 카드소비자시민연대 등 시민단체와 연대해서 이번기회에 반드시 이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집단소송에 참여할 수 있는 소상공인은 부가세를 납부하고 있는 사업자이면 누구나 소송에 참여할 수 있다. 

yutoo@fnnews.com 최영희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